일부 양천구 주민 "소각장 폐쇄하라"vs서울시 "유해물질 기준치 이하"
노후화 불만이 정치권까지 반영…전문가 "인센티브 부여해야"
입력 : 2020-07-05 06:00:00 수정 : 2020-07-05 0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폐기물을 소각하는 양천자원회수시설을 두고 일부 주민과 서울시 사이 갈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해결을 위해 인센티브 수립 및 시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현재 서울시 온라인 정책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는 양천소각장을 폐쇄해달라는 시민제안이 올라와 있다. 업로드된 지난 2일부터 현재까지 동의 숫자는 400명을 돌파해 부서 답변에 필요한 50명, 공론장 개설에 필요한 100명을 넘었다.
 
제안자는 "국내 소각장 중 집단 거주지에 가장 초근접하며 또한 초밀도 지역에 위치한 소각장"이라며 "노약자와 건강이 좋지 않은 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어떻게 어떤 형태로 피해를 줄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적인 소각장 설비 사용연한 15년을 훌쩍 뛰어넘어 이제 수명을 다하고 있는데 현대화·대보수·지하화로 또 수십년 연장해 1급 발암물질 등 유해물질을 수십년간 감내하라는 것은 주민을 기만하는 행정 폭력"이라며 "정부 및 서울시 그리고 양천구가 나서서 양천소각장 폐쇄를 천명하고 그 절차를 이행할 것"을 요청했다.
 
지난 3일 소각장 부근의 주민 의견도 청원과 대동소이했다. 목동신시가지 1단지에 거주하는 정모씨(59)는 "노후 시설 근처에 아파트 대단지와 초등학교가 있는데다, 아픈 사람이 있다는 소문도 돌아 걱정이 많다"며 "당연히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86년 지어진 양천자원회수시설은 2007년 서울시의 쓰레기 광역화 정책으로 인해 강서·영등포구 쓰레기까지 처리하면서 주민 반발이 본격화됐다. 하루 최대 처리 용량은 400톤으로, 과부하를 막기 위해 80%의 가동률이 유지되고 있다. 이 중 양천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3분의1 가량이다.
 
지역 정치권에도 주민의 불만이 반영되고 있다. 지난해 12월19일 양천구의회는 '양천자원회수시설 폐쇄·이전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으며 최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도 후보들이 폐쇄 내지 이전 공약을 내건 바 있다.
 
양천구의 경우, 과거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지하화 추진 의사를 보이기도 했으나, 현재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양천구 관계자는 "저희가 할 일은 서울시에 주민 의견을 전달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유해물질이 기준치보다 낮게 나오고 수도권 폐기물 처리시설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어 불수용 입장을 취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폐쇄는 현재까지 검토한 적이 없다"며 "개보수 등으로 계속 최적 관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당장 폐쇄나 이전하기 힘든 상황에서 현대화를 추진하고 주민 설득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폐기물 정책 전문가 A씨는 "폐쇄 및 이전의 경우, 양천구 및 인근 지역 쓰레기 처리 방법이 없는데다 서울시 행정 역량으로 봐서도 아예 불가능할 것"이라며 "노후화는 사실이니 지하화 등 현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센티브 제도를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소각장 인근 주민의 폐기물 처리 비용과 소각장이 생산하는 열 공급 가격 할인, 일자리 쿼터 부여 등으로 반발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일 오후 양천자원회수시설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