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특별고용지원업종 고용유지지원금 60일 추가 연장 추진
이재갑 장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 연장 여부도 검토"
입력 : 2020-08-10 10:10:18 수정 : 2020-08-10 10:10:18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충격 해소를 위해 8개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을 60일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고용노동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재갑 장관 주재로 '고용노동위기대응 태스크포스(TF)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자리에서 이재갑 장관은 "특별고용지원업종 기업 중 상당수는 코로나 위기가 시작된 3월부터 휴업·휴직조치가 계속됨에 따라 일부 기업은 오는 9월이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이 만료돼 고용유지를 위한 추가적인 지원조치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오는 20일 고용정책심의회를 개최하고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을 기존 최대 180일에서 60일을 연장해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의 피해가 직접적이고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여행업, 관광운송업, 관광숙박업, 공연업, 항공지상조업, 면세점, 전시·국제회의업, 공항버스 등 8개 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 장관은 "업계와의 간담회, 현장 실태조사 등을 통해 9월 15일로 종료 예정인 8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에 대해서도 연장 여부와 기간을 검토해 고용정책심의회에 함께 상정할 계획"이라며 "고용유지와 기업살리기 등을 위한 협약 내용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6월 10일 중구 모두투어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o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