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재난 안전망' 탄탄하게 구축하겠다"
"의협, 집단 휴진 철회해야…신뢰·지지 얻기 힘들 것"
입력 : 2020-08-12 11:36:43 수정 : 2020-08-12 11:36:4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정부는 실의에 빠진 수재민들께서 희망을 되찾을 수 있도록 충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수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재난 안전망'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유례 없이 긴 장마와 집중 호우로 전국 곳곳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이어 오는 14일 의사협회의 집단 휴진 예고와 관련해선 "정부는 의사협회가 제안한 협의체 구성에 대해 이미 수용 의사를 밝혔고, 열린 자세로 의료계와 소통하기 위해 대화의 문을 계속 두드리고 있다"며 "의사협회는 하루 빨리 대화의 장으로 나와 복지부와 함께 지혜를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2006년 이후 15년 가까이 의대 정원이 동결되면서 우리나라의 의사 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에 크게 못미치고 있다"며 "더군다나 의사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돼 지역간 의료 격차가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한 집단 행동은 결코 신뢰와 지지를 얻기 힘들 것"이라며 "의사협회는 집단 휴진을 철회하고 정부와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