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의 처절했던 찐 요트 생존기 (종합)
입력 : 2020-08-12 12:02:25 수정 : 2020-08-12 12:02:2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요트원정대를 통해 태평양 항해에 나선다.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요트원정대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 2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승진 선장을 비롯해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이 참석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 최초로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을 필두로 배우 진구, 가수 최시원, 장기하, 작가 송호준이 태평양으로 항해를 떠났다.
 
요트를 떠올리면 낭만을 떠올리지만 요트원정대는 날 것 그대로의 생존기를 보여준다. 출연진들은 멀미를 가장 큰 힘든 점으로 꼽았다. 진구는 개인적으로 힘든 건 멀미였다. 매일 파도의 높이가 달라서 그런지 오늘 적응해도 다음 날 또 다른 멀미가 온다흔들림 때문에 일상 생활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최시원은 잠자리가 불편했던 점이다. 눅눅해진 상태 해서 마르지 않는다계속 젖어있는 잠자리에서 자는 게 처음에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기하는 가장 힘든 건 24시간 내내 딛고 있는 땅이 가만히 있지 않는다. 상상만 할 때는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없지만 갔다 오니 땅이 안 움직여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지웅 PD는 네 사람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프로그램 준비는 약 2년 정도 소요가 됐다그 중에서 도전과 모험을 좋아하는 분들이 누구일지 찾는 작업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모험적일지 후문을 들어 섭외를 했다. 최시원은 많은 모험과 도전을 하기를 원한다고 해서 기획안을 던졌을 때 받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송호준은 인공위성 쏘아 올린 것 알고 있는데 과연 다른 연예인 성향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어울릴까 고민 속에서도 연령 비슷해서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네 사람의 조합에 대해 선택은 기대 이상이었다고 했다.
 
요트원정대에 참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진구는 선장님에 대한 신뢰였다. 만나보고 싶고 알고 싶었다고 했다. 최시원 역시 다른 멤버들과 선장님과 함께 하고 싶어서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장기하는 성향이 안 해본 경험이 되도록 해보고 싶어하는 성향이다. 또한 대자연이 중심이 되는 여행은 한 번도 실망을 시킨 적이 없었다. 웬만해서는 해보기 어려운 경험이라고 확신을 했다고 전했다. 송호준은 큰 바다에 나갈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다. 그래서 옳다구나 했다고 말했다.
 
네 사람을 이끈 김승진 선장은 육지와 다른 상황에서 생활을 해야 한다는 것, 단절된 곳에서 바다만을 마주하면 정신적이 두려움이 생긴다. 바다에 익숙해지면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바다를 접하지 못한 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는 것이 취지였다. 처음 가혹한 환경을 접하면서 무너지고 좌절하는 것을 보는 게 큰 행복이다그 이후에 오는 행복이 크다는 걸 알기 때문에 이들이 무엇을 얻고 갈지 너무 궁금했다고 밝혔다
 
진구는 요트원정대를 통해서 원래 소중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한 더 큰 소중함을 얻었던 여정이었다좋아했던 사람, 취미 등에 소중함을 깨닫고 느끼게 된 감사한 여정이었다고 했다. 최시원은 감사함에 대해 많은 걸 배우게 됐다. 그리고 좋은 기회, 새로운 도전을 마주할 때 신중한 선택을 하자는 배움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기하는 배를 타고 와서 부지런해졌다. 바닥이 안 움직이니까 요리를 하는 것도 설거지를 하는 것도 전혀 귀찮지 않다고 했다. 송호준은 요트 안에서 똘똘 뭉친 멤버들을 얻었다. 그리고 고립과 단절에 대하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였다고 했다.
 
요트원정대17일 저녁 830MBC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요트원정대 김승진·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 사진/MBC에브리원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