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에 상반기 카페 개업, 전년비 10% 감소
오프라인 매장 타격에 매출 감소가 원인…“개업 감소 이어질 것”
입력 : 2020-09-08 14:58:02 수정 : 2020-09-08 14:58:02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코로나 쇼크에 실물 경기가 타격을 받으면서 카페 개업 숫자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의 카페 개업은 6745건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517건의 10.3%에 해당하는 772건이 감소한 수치다.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중 2곳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카페 개업 숫자가 줄었다. 감소세가 가장 큰 곳은 경기도로, 지난해 대비 172건 떨어졌다. 이어 △서울(141건 감소) △대구(80건 감소) △인천(56건 감소) △부산(20건 감소) △광주(15건 감소) 순으로 나타났다.
 
카페 개업이 증가한 지역은 대전과 울산으로 대전은 지난해 대비 36건 증가했으며 울산은 14건 증가했다.
 
대다수 지역에서 카페 개업이 줄어든 건 매출 감소 때문이다. 소상공인진흥공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강남역 카페의 평균 추정 매출액은 약 5089만원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지난해 동기 추정 매출액 약 7561만원보다 2500만원 가량 줄어든 액수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오프라인 매장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라며 “이에 상반기 카페 개업의 숫자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수도권 카페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장 내 식음 금지 조치까지 내려지면서 개업 수는 당분간 더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또 “이런 현상은 카페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라며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지 않는다면 배달업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의 개업 수는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 마포구 홍대상권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