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4차 추경 추석 전 70% 집행"
총 7.8조원 중 5조원 규모…소상공인·취약계층 우선 지급
입력 : 2020-09-24 11:07:03 수정 : 2020-09-24 11:07:0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중 70%인 약 5조원을 추석 전에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소상공인·고용 취약계층 등에 최우선 지급될 예정이다.
 
24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4차 추경 세부 집행계획 점검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총 7조8000억원 규모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고 하니 국민들께서 안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추석 전 가능하면 최대한 집행을 해야하는데 그것은 정부 몫이다. 당의 기대에 어그러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집행율을 높이도록 하겠다"며 "사각지대에 대해서는 예산 편성이 되지 않다하더라도 정부 권능으로 최선을 다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당정청은 이번 4차 추경을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고용 취약계층 △비대면 교육 등으로 보육·교육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 등에 최우선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행정 등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 사전 선별지원자에 대해서는 신속히 지급하고, 신청과 심사가 필요한 사업도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지급 대상임을 인지하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하는 국민을 위해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언론·안내 문자 발송 등을 통해 홍보를 강화하고, 은행 계좌·신용카드 등 다양한 지급 수단을 활용해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