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단 한번 예방접종으로 대비 가능
피부 물집, 통증 수반 신경계 질환…예방접종 시 50% 이상 예방 가능
입력 : 2020-02-29 06:00:00 수정 : 2020-02-29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상포진은 산통과 맞먹는 강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꼽힌다. 하지만 대상포진은 단 1회의 예방접종으로 50% 이상 질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발병 후 통증은 60% 이상 줄일 수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를 앓고 난 뒤에 바이러스가 몸속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저하되면 피부에 물집이 잡히며 통증을 수반하는 신경계 질환이다. 한 번 수두에 걸린 사람은 수두가 완치돼도 몸 안 신경절에 수두 바이러스가 남아있어 대상포진의 발병 가능성이 있다. 
 
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약 72만6000명의 환자들이 치료를 받았다. 50대 이상의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다이어트나 학업·취업 등의 스트레스로 불규칙한 생활습관 때문에 젊은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20대에서 40대 환자는 전체의 33%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증상은 보통 찌르거나 살이 타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며 피부에는 수포가 생긴다. 초기에 간혹 수포가 없이 통증이 우선 나타날 수 있어 해당 증상이 있다면 우선 대상포진을 의심해야 한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에 잠복해 있다가 나타나는 만큼 감각 신경을 따라 나타나서 척추를 중심으로 좌측이나 우측 중 한쪽에만 띠 모양으로 나타난다. 주로 옆구리, 얼굴, 엉덩이 주변에서 많이 발생한다. 
 
대상포진은 조기 치료 여부에 따라서 치료 기간을 수년에서 한 달 정도로 줄일 수 있어 조기 치료가 더 중요하다. 특히 산통과 맞먹는 고통으로 알려진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물집과 같은 증상이 시작된 후 72시간 내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다.
 
대상포진은 한 번 앓았다고 해도 다시 재발하기 쉽다. 특히 나이가 있어 면역력이 약화된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재발률이 50% 이상으로 보고되고 있다. 재발 위험군은 50세 이상, 여성, 항암치료나 자가면역질환 치료로 인한 면역억제 상태인 환자, 당뇨병·고혈압·이상지질혈증 등 만성질환자이다.
 
백신을 투여하면 대상포진에 대한 기억 면역을 활성화시키는데, 예방접종을 하면 50% 이상 발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병을 앓더라도 가볍게 지나갈 수 있다. 특히 신경통과 같은 고통스러운 후유증을 60% 정도 예방할 수 있다. 한 번 재발을 경험한 사람도 예방접종을 하면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
 
김양현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예방접종은 현재 50대 이상으로 접종을 권하며, 대상포진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맞아두는 것이 좋다"라며 "특히 가족 중 대상포진이 있다면 발병률이 높아 예방접종을 추천하지만, 이미 대상포진이 걸려서 치료를 받은 경우 치료가 끝난 후 12개월이 지난 후 접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대상포진 예방 백신을 맞아도 발병 위험은 언제나 존재한다. 평소 균형 잡힌 식습관, 충분한 수면 등 규칙적인 생활을 통해 면역력을 잘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주범이다. 가벼운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고 취미생활이나 야외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해소하는 것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대상포진은 단 1회의 예방접종으로 50% 이상 질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발병 후 통증은 60% 이상 줄일 수 있다. 사진/고대 안암병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