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타다금지법 없어야"…국회 모빌리티 포럼에 쏠린 눈
여야 의원 50여 명, 모빌리티 포럼 출범
업계 "규제 풀고 민관 협력 도모해야"
입력 : 2020-07-13 16:24:02 수정 : 2020-07-13 16:40:38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타다금지법이 논란이 됐던 것처럼 미래 모빌리티 도입에 있어 사회적 수용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율주행차의 경우에도 다양한 이해관계 충돌이 불가피하다. 소비자의 수용 정서가 필요하고, 사라질 일자리 등 사회적 해결 과제를 해결해 모빌리티 산업이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내도록 갈등을 최소화할 정부와 국회, 기업의 역할이 필요하다."
 
박성규 현대기아차 글로벌경영연구소 실장은 국회 모빌리티 포럼에서 이렇게 말했다. 제2의 타다금지법 사태에 대한 우려가 담긴 발언이다. 박 실장을 비롯한 포럼 참석자들은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을 위한 규제 완화와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안정적인 산학연 협력을 위해 모빌리티 산업 표준화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모빌리티 포럼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첫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배한님 기자
 
타다금지법, 카풀금지법 등으로 모빌리티 산업을 후퇴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던 20대 국회를 뒤로하고 21대 국회가 '모빌리티 포럼'을 열었다. 국회 모빌리티 포럼은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립총회와 첫 세미나를 개최했다. 모빌리티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모빌리티 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해 마련된 국회 연구단체다. 무소속 권성동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을 공동 대표로 여야 의원 50여 명이 참여한 국회 최대 포럼이다. 
 
발제를 맡은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차세대 모빌리티 산업을 위해서는 파격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관점을 단순한 공간 이동에서 '승객이 무엇을 원하는가'를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회와 정부, 지자체, 그리고 산업이 협력해 도시와 이동기기, 승객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키워드로 플라잉카·자율주행차·로봇·승객을 키워드로 제시하며 "규제를 풀어주고 어떻게 로봇 친화적인 빌딩, 플라잉카와 자율주행차를 위한 도로 및 도시를 설계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UMOS(Urban Mobility OS)를 개발하는 코드42의 송창현 대표도 정부가 모빌리티 데이터 규제를 완화하고 이를 공유해 민관이 도시를 함께 설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이해 관계자들이 힘을 합해 개방형 데이터로 모빌리티의 공공성을 지향하고 기술을 보완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면서 '심리스(끊김 없는) 모빌리티'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산업 협력을 위해서는 정부의 표준화 인프라가 시급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 센터장은 "모빌리티와 자율주행은 글로벌 측면에서 고민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표준화가 빨리 안정돼야만 관련 산업과 중소기업이 같이 속도 내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5G 통신 표준화도 한국 기업이 선도했던 것처럼 모빌리티 산업에서도 이런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