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앤넷과 '의료플랫폼' 개발
입력 : 2021-07-27 10:44:49 수정 : 2021-07-27 10:44:49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우리은행이 의료정보 전송플랫폼 전문기업 지앤넷과 '의료(Medical) 플랫폼 기반 디지털 융복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은 금융노하우를, 지앤넷은 의료정보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금융상품·서비스 개발과 공동마케팅 전개는 물론, 다양한 분야의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Working Group)을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실손보험에 가입한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우리WON뱅킹의 비대면 대출상품을 이용해 병원비 부담을 줄여주는 '병원비 선납 서비스'와 모바일로 처방전을 약국으로 전송해주는 '처방전 전송 서비스' 등 고객 중심의 혁신 신규 사업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협약을 통해 퇴원부터 보험금 청구까지 복잡한 절차를 한 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금융과 의료정보 플랫폼 결합을 통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고객 만족도와 편의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지앤넷 회의실에서 지앤넷과 '의료 플랫폼 사업모델 개발 업무제휴'를 맺었다. 황원철 우리은행 디지털그룹장(사진 오른쪽)과 김동헌 지앤넷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