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황교안-황찬현 해임·임명 동시 처리 불발
25일 본회의서 황찬현 임명동의안 직권상정 여부 주목
입력 : 2013-11-22 17:21:38 수정 : 2013-11-22 17:25:12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여야는 22일 열린 본회의에서 황교안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황찬현 감사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동시에 상정해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상호 간의 이견으로 불발됐다.
 
이에 황교안 해임건의안은 물리적인 시간 문제로 사실상 폐기수순을 밟게 됐으며, 오는 25일 본회의에서는 황찬현 임명동의안 문제가 다뤄질 전망이다.
 
여야는 이날 각각 의원총회 및 원내지도부 회동을 갖고 해임건의안과 임명동의안의 동시 처리를 논의했지만 둘 중 무엇을 먼저 상정해 표결할 것인지에 대한 접점 모색에 실패했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을 먼저 상정해 표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명동의안을 먼저 처리할 경우 국회 과반 의석을 점하고 있는 새누리당이 임명동의안에만 투표하고 해임건의안을 보이콧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반면에 새누리당은 임명동의안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고 맞섰다. 결국 안건 표결 순서 문제에 있어 '먹튀' 우려로 협상이 결렬된 셈이다.
 
새누리당 윤상현·민주당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의장실에 들렀다 나온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다음 주 월요일에 (임명동의안 문제를) 다시 협상키로 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황교안 해임건의안이 자동으로 폐기되게 됨에 따라 황찬현 임명동의안 문제가 여야 합의로 안건 상정될 가능성은 한층 낮아질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임명동의안 직권상정을 요구하고 있고, 민주당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라 난항이 예상된다.
 
강창희 국회의장은 직권상정 부담감으로 여야 합의를 거듭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25일 열릴 본회의에서 어떤 형태로 표결이 이뤄질 것인지 주목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