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기보 신임 이사장에 김규옥 전 부산 경제부시장 임명
입력 : 2017-01-10 17:05:03 수정 : 2017-01-10 17:05:03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기술보증기금 신임 이사장으로 김규옥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내정됐다.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0일 신임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으로 김규옥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임명 제청했다.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상 기보 이사장 선출은 임원추천위원회 추천, 금융위원장 제청, 대통령 임명 수순을 밟는다. 
 
김 내정자는 기획재정부 예산실 심의관, 기획조정실장 등 경제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직위를 두루 역임한 인물이다.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당시 다양한 일자리 창출 시책을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합리적인 조직관리를 통해 뛰어난 리더쉽을 발휘했다는 평가도 있다. 
 
금융위는 "오랜 공직생활을 통해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기술창업을 통한 중소기업 육성 등 기술보증기금의 핵심 역할을 원활히 수행함으로써 기술금융 활성화와 신성장 동력 창출에 크게 기여할 적임자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규옥 기보 신임 이사장 내정자. 사진/뉴시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