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내 손으로’ 서울시 마을공동체, 시민 13만명 참여
12만8743명 직·간접 참여…여성(73%), 30~40대(59%) 적극적
입력 : 2017-08-01 17:06:57 수정 : 2017-08-02 09:12:12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공동육아, 주민 라디오 방송, 주민 공방 등을 주민이 계획 수립부터 제안·실행·운영까지 주도하고 서울시가 재정, 교육, 컨설팅을 지원하는 마을공동체에 시민 13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012~2015년 제1기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을 분석한 결과, 총 4978개 사업에 12만8743명(주민모임 회원 수 기준)이 직·간접적으로 사업에 참여했다. 서울시민 100명 중 1명꼴로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에 참여한 셈이다.
 
지역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인식하고 해결하려는 주민자치의 시작이자 참여시민들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됐다는 평이다.
 
특히, 일회성이 아닌 여러 해에 걸쳐 지속적으로 사업에 참여하는 시민(총 3700명)이 2012년 357명에서 2014년 1886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3700명을 살펴보면 2건 2707명, 3~4건 851명, 5회 이상 142명 순이었으며, 참여 횟수가 많을수록 대표제안자를 더 많이 맡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을공동체 사업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한 집단은 여성(73%)과 30~40대(59%)였다. 마을공동체 사업을 통해 여성들의 사회참여 기회가 확대됐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남성과 청년층 등 보다 다양한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다양한 전략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단계별 신청 건수를 보면 가장 기본적인 단계인 ‘모임형성’(1단계) 지원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마을북카페, 마을배움터, 마을예술창작소 등 주민이 주도하는 공동체 공간은 240곳 조성됐다.
 
시는 분석결과를 평가·분석해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는 ‘제2기 마을공동체 기본계획을 오는 11월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제2기 마을공동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시는 마을넷 대표자 회의, 자생단(자치구 마을생태계조성지원단) 연석회의, 마을사업 담당 공무원 소통회의 등 이해관계자별 공론장을 가동해 기존 사업을 평가·분석하고 2기 정책 의제에 대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2년 9월 서울 은평구 녹번동에서 열린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내빈들과 현판 제막식을 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