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 760억 규모 장기우발채권 연내 회수
2008년 중국 용선주와 대선계약 불이행 관련 발생 채권
입력 : 2017-11-07 11:46:31 수정 : 2017-11-07 11:46:3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한해운은 지난 2008년 중국 용선주의 대선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약 760억원의 장기우발채권을 연내 회수 완료하겠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회수 채권은 지난 2008년 대한해운이 중국 용선주와 대선계약을 체결했지만, 이후 해운 시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장기우발채권이다. 중국 용선주는 지난 2013년 다른 채권자의 파산신청으로 현재 파산 상태다. 이에 따라 대선계약에 연대보증을 섰던 모회사로 책임이 넘어갔다.
 
당시 대한해운은 런던해사중재를 통해 모회사와 협상을 시작, 약 760억원을 지급하겠다는 합의를 받아냈다. 대한해운은 현재까지 약 300억원을 회수했으며, 나머지 460여억원도 연내 회수한다는 방침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