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3사, '해외명품 시즌오프' 일제히 돌입
롯데·신세계·현대 등 다양한 유명 브랜드 '최대 반값' 할인
입력 : 2017-11-09 15:55:11 수정 : 2017-11-09 15:55:11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백화점 3사가 다양한 유명 브랜드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등 해외 명품 시즌오프에 일제히 돌입한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현대·신세계 등 백화점 3사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해외 패션 브랜드의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시즌오프는 해외 패션 브랜드가 1년에 두 차례(5월, 11월) 당해년도 선보인 시즌 제품을 할인하는 행사다.
 
롯데백화점은 10일부터 투미·로레나안토니아찌 등이 시즌오프를 진행한다. 17일에는 코치·비비안웨스트우드, 24일부터는 돌체엔가바나·필립플레인 등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대표 브랜드의 할인율은 필립플레인 20~50%, 마이클코어스 30~50%, 겐조 30%, 돌체앤가바나 30% 등이다.
 
행사 기간 동안 다양한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잠실점에서는 10~14일, 본점에선 16~19일 해외패션 상품군에서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5%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16일부터 19일까지 백화점 전점 해외패션 상품군에서 롯데카드로 5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6개월 무이자 혜택도 증정한다.
 
현대백화점(069960)에선 10일부터 에트로·산토니·투미, 17일부터는 발리·비비안웨스트우드·필립플레인·낸시 곤잘레스·멀버리 등 브랜드가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오는 24일부터는 랑방·질샌더·겐조·알렉산더왕·에르마노설비뇨 등이 차례로 참여한다. 특히 한섬이 올해 새로 전개하는 포츠1961과 로샤스를 비롯해 오프화이트, MSGM 등은 처음 시즌오프에 나선다.
 
현대백화점은 16~19일 해외패션 브랜드 구매 고객 대상으로 구매 금액대별 5%의 상품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은 10일 투미, 16일 조르지오아르마니·마이클코어스, 17일 비비안웨스트우드, 모스키노에 이어 24일부터 지방시·셀린느·알렉산더왕·멀버리·발리, 30일부터 폴스미스·엠포리오아르마니·아크리스, 내달 1일부터 아르마니꼴레지오니·키톤·닐바렛·센죤 등을 20~5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편집숍과 단독브랜드들도 최대 30% 시즌오프에 돌입한다. 먼저 23일부터 분더샵 여성·남성, 마이분, 핸드백컬렉션, 슈컬렉션, 분주니어가 30%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내달 초부터는 분더샵클래식, 트리니티, 블루핏이 연이어 시즌오프를 진행한다.
 
오는 23일부터는 순차적으로 신세계 단독 브랜드인 페이·하이더아크만·피에르아르디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필립플레인 매장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시즌오프 상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롯데백화점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먹거리에 관한 모든것이 궁금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