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구글에 정면 충돌…"매출액·세금·망사용료 공개하라"
이해진 창업자 국감 발언에 구글 반박하자 즉각 재반박
입력 : 2017-11-09 19:06:26 수정 : 2017-11-09 19:12:16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납세·고용 문제를 둘러싸고 최근 구글과 설전을 벌였던 네이버가 재차 구글에 '한국 내 매출과 세금 납부액을 공개하라'며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국내 1위 포털 업체인 네이버가 글로벌 IT 기업인 구글에 각사 평판과 도덕성을 걸고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다. 
 
네이버는 9일 한성숙 대표 명의로 ‘구글 공식 입장에 대한 네이버의 공식 질의 및 제안’이라는 장문의 자료를 내고 고용, 세금, 트래픽 비용, 검색 어뷰징, 알고리즘, 금전적 영향, 정치적 영향 등 7가지 항목에 걸쳐 구글을 비판했다.
 
네이버는 지난달 3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구글과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세금을 (제대로) 안 낸다, (이익에 합당한) 고용이 없다는 뜻으로 말한 것"이라며 "이는 해당 문제들이 처음 제기된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지적되어 온 것인 만큼 맥락상 분명한 부분"이라며 공식 질의의 운을 띄웠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뉴시스
 
먼저 세금의 근거가 되는 매출 규모를 공개하라는 주장이다. 네이버는 "다른 나라에서는 매출 규모를 밝히면서도, 우리나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는 매출을 밝히지 않는 점은 의구심을 자아낸다"며 "한국에서의 매출과 수익은 공개하지 않고, 세금은 정당하게 내고 있다는 구글의 주장도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구글이 국내에서 매출 규모에 맞는 채용을 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네이버는 "구글코리아는 지난 2006년 설립 시 연구개발 인력 등의 고용, 투자에 대한 계획들을 밝히며 정부에서도 120만 달러를 2년 간 지원받기도 했지만 실제 이행에 대한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며 "2006년 당시 약속했던 연구개발 인력을 얼마나 고용했는지 유튜브, 구글플레이와 관련한 광고 업무를 하는 인력은 없는 것인지, 한국에서 매출에 걸맞은 규모의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세금, 고용 문제와 함께 트래픽 비용 문제도 함께 제기했다. 네이버는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구글 유튜브의 2017년 9월 국내 동영상 시간 점유율은 72.8%로, 네이버 동영상 서비스(2.7%)의 27 배에 달하는 수준"이라며 "가장 많은 트래픽을 유발하는 동영상 서비스와 앱마켓 분야에서 1위인 구글이 국내 통신사에 지불하고 있는 망사용료는 얼마인지 공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검색 결과의 공정성과 관련해 한 대표는 마치 구글이 네이버와 차이가 있다는 뉘앙스로 말했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검색 엔진에게 어뷰징 대응은 숙명이고 이런 대응은 끝없이 반복되는 일인데, 어뷰징이 구글에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말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제제기는 자국 기업과 해외기업을 막론한 모든 기업들이 동등한 상황에서 경쟁해야 한다는 ‘시장의 룰’에 대한 당연한 요청”이라며 “구글이 명확하게 답변해 공정한 경쟁환경이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