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페리 내한’ 공연장 고척스카이돔 확정
입력 : 2018-02-09 11:04:41 수정 : 2018-02-09 11:05:28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오는 4월6일 내한하는 세계적인 팝스타 케이티 페리의 공연장이 고척스카이돔으로 최종 확정됐다.
 
9일 에이이지프레젠츠와 파파스이앤엠에 따르면 이번 케이티 페리 ‘위트니스 더 투어(WITNESS: The Tour)’ 차 한국을 방문하는 페리는 고척돔을 최종 낙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5일 케이티 페리 월드투어의 프로덕션 매니저와 스텝진이 고척돔을 답사한 후 장비 세팅 등을 최종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케이티 페리의 공연은 라스베이거스 쇼를 연상하게 하는 거대한 무대장비와 환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아 왔다. 이번 투어에서도 우주, 바다라는 주제에 맞춰 영상과 의상, 대형 소품들을 선보인다. 눈물이 흐르는 모양을 본 따 만든 돌출무대도 아티스트 측에서 직접 공수한다.
 
주최 측은 “투어 일환으로 개최되는 만큼 아시아 지역 모두 동일한 무대구성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음향부터 조명 등 공연 전반에 걸친 사항들을 조율하는 110명 이상의 스텝이 동원된다”고 전했다.
 
케이티 페리의 첫 내한을 기념한 티켓 할인도 진행된다. 주최 측은 지정석 VIP석을 제외한 나머지 등급의 티켓을 20% 할인 예매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할인 기간은 공식 티켓이 열리는 2월20일 낮 12시부터 2월21일 오전 11시59분까지다.
 
케이티 페리 내한 공연 포스터. 사진제공=에이이지프레젠츠·파파스이앤엠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