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그린벨트 해제 극도로 신중해야”
정부 '그린벨트 해제' 논의 반대…"지금은 공공임대주택 확대 필요"
입력 : 2018-09-11 14:23:48 수정 : 2018-09-11 14:23:53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정부와 여당이 부동산 공급 확대를 위한 방안으로 그린벨트 해제를 논의하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박 시장은 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KEI 환경포럼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질의응답 하는 과정에서 “인구는 줄고,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시민들의 욕구는 증대하고 있기에 그린벨트 해제는 극도로 신중해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이 논의 중인 그린벨트 해제에 대한 대안으로 박 시장은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 부동산이 문제인데, 국가가 공공임대주택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연기금도 있고, 1100조원이라고 하는 유동자금을 활용해 국공립 임대주택을 확대할 호기”라고 덧붙였다.
 
또 “역대 정부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관심이 없었다”며 “싱가포르 주택의 90%는 공공임대주택이고 오스트리아 빈은 70%, 런던은 30%인데 우리는 전체적으로 보면 5%가 채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용산미군기지 부지에 공원 조성 대신 임대주택 건립 주장이 제기되자 “우리 민족이 100년 만에 돌려받는 성지”라며 “우리가 모두 함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용산공원에 호시탐탐 뭘 짓겠다고 한 계획을 서울시는 단연 반대했고, 지금까지 잘 지켜왔다“며 ”앞으로 시민과 국민에게 온전한 생태 공원으로 돌려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과 서울시가 그린벨트 해제 입장을 분명히 한 만큼 정부와 여당은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차선책으로 수정이 불가피하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린벨트 해제는 안 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도심 유휴지 활용이 그린벨트 해제보다 효과적일거라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KEI 환경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