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게임부터 자율비행 드론까지…월드IT쇼서 5G 세상 펼쳐진다
400여 ICT 기업, 5G 서비스 전시…24일부터 나흘간 코엑스서 개최
입력 : 2019-04-23 12:00:00 수정 : 2019-04-23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5세대(5G) 통신 관련 각종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월드IT쇼 2019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의 주제는 '스마트 이노베이션'이다. SK텔레콤·KT·현대자동차·퀄컴 등 400여개의 국내·외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참가해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가상현실(VR)·증강현실(AR)·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 등의 기술과 제품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5G를 활용한 e스포츠와 프로야구 중계 △AR글래스 매직리프원을 활용한 앵그리버드 게임 △AI 스피커 누구 네모 △자율비행 드론·통합 화재 관리 솔루션 등을 전시한다. KT는 △스카이십 △VR 야구 △기가 라이브 티비 △기가 아이즈 △블록체인 로밍 등의 아이템으로 전시관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의 월드IT쇼 부스 조감도. 사진/SK텔레콤
 
KT의 월드IT쇼 부스 조감도. 사진/KT
 
또 이번 행사에서 총 10개 기업이 수상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30테라바이트(TB) 용량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제품 '30.72TB SAS SSD'로 기존 대비 용량과 성능을 2배 높인 공로로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사 비주얼캠프는 'VR시선추적 및 시선분석 소프트웨어'로 국무총리상을 받는다. 이밖에 △해보라 △올림플래닛 △케이티·알티캐스트 △삼성SDS △SK텔레콤 △다비오 △피씨티 △버넥트가 장관상을 수상한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번 월드IT쇼는 5G와 연계된 제품과 서비스가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전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