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18 우수협력사에 한국 협력사 32개사 선정”
입력 : 2019-05-19 11:18:22 수정 : 2019-05-19 11:18:2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국내 자동차 부품 협력사 32개 업체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2018우수 협력사(2018 Supplier of the Year)’로 뽑혔다. 이를 통해 국내 자동차 부품사들의 글로벌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재확인했다. 
 
GM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워렌 미시간에서 전 세계 협력사 중 15개국 128개의 우수 협력사를 선정, ‘올해의 우수 협력사’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수상업체 중 국내 부품 협력사는 32개사로 11년 연속 전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두번째로 많은 수상업체를 배출했다.
 
조니 살다나(Johnny Saldanha) GM해외사업부문 구매부사장은 “한국 협력사들이 보여준 열정과 헌신은 GM이 다양한 시장에 뛰어난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고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한국 협력사들의 혁신적인 기술 및 탁월한 품질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한국 협력사들의 활발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GM 올해의 우수 협력사 128개사 중 국내 업체가 32개차 선정됐다. 사진/한국지엠
 
한국지엠과 파트너십을 맺고 동반성장을 해온 국내 협력사들은 글로벌 GM 그룹 내에서 양적, 질적으로 꾸준히 성장해왔다. GM의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국내 협력사는 2005년도 5개사에서 2018년 32개사로 늘어났다.
 
최근 10년간 한국 협력사들의 GM 글로벌 누적 수주액이 113억달러(약 13조5000억원)에 달하는 등 글로벌 GM내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의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한국지엠 협력사들이 11년 연속 GM의 세계 최고 수준 협력사로 뽑힌 것은 국내 협력사의 뛰어난 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한국지엠은 앞으로도 한국 협력사들과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고객들에게 지속 제공하고 한국 협력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