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연합회-쿼크체인, 블록체인 유니콘 육성 위한 업무협약
입력 : 2019-09-19 17:50:31 수정 : 2019-09-19 17:50:31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한국핀테크연합회와 쿼크체인(QuarkChain)이 블록체인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19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Test-Bed)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느린 처리속도와 보안 문제 등 블록체인의 기술적 난제들을 해결하고, 실생활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활성화해 혁신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를 위해 한국핀테크연합회는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글로벌 메인넷을 출시한 쿼크체인과 파트너십을 맺고 향후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핀테크연합회와 쿼크체인(QuarkChain)이 19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Test-Bed)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핀테크협의회
 
홍준영 한국핀테크연합회 의장은 이날 "블록체인 기술이 일상의 다양한 영역에 적용되려면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메인넷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며 "1만4000TPS(초당 처리속도) 성능이 검증된 메인넷을 선보인 쿼크체인과 협력해 기술적 혁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 분야에서 새롭게 부상하는 혁신 거래소 플랫폼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우석 쿼크체인 한국대표는 "블록체인의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지만,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블록체인 유니콘기업은 거의 부재하는 게 현실"이라며 "안정적인 메인넷 인프라 공급을 통해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육성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