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무료 공공 와이파이"…2022년 '데이터프리' 도시 구축
4237km 자가통신망 구축…"통신은 시민의 기본권"
입력 : 2019-10-07 14:23:33 수정 : 2019-10-07 14:23:33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3년간 1027억원을 들여 누구나 어디서든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쓸 수 있는 '데이터 프리 도시'를 만든다. 
 
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서울 전역에 촘촘하게 구축하는 내용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추진계획'을 7일 밝혔다. 2022년까지 총 4237km에 이르는 자가통신망을 구축하는데, 이는 기존 자가통신망 2883km를 통합·연계하는 1단계 사업과 신규 통신망 1354km를 구축하는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새롭게 확충되는 자가통신망은 와이파이 커버리지 면적을 감안해 직경 100m 간격에 'ㄹ'자 모양으로 구축한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업자의 회선을 임대하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광케이블)으로, 임대망 대비 통신비용이 저렴하고 모든 행정 분야에 무제한 연결이 가능하다.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있었지만, 서울 같은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시는 구축된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현재 생활권 면적 31%에서 100%로 전면 확대한다. 현재 7420개인 무선송수신장치(AP)를 2배 이상으로 확대해 기존 주요 인구밀집 지역 중심에 더해 복지시설, 커뮤니티 공간, 마을버스 등 시민 생활 구석구석으로 늘려 나간다. 추가 설치되는 공공 와이파이 AP(1만6330대)는 버스정류소, 교통시설물, CCTV지지대, 자치구 자가망 등 시·구의 기존 시설물에 우선 설치해 비용을 절감하고 시민 체감을 조기에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와이파이의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최대속도 9.6Gbps를 지원한다. 
 
이번에 확대 구축되는 총 4237km의 S-Net에 사물인터넷 기지국 1000곳을 신규 구축해 향후 스마트 도시의 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기반도 함께 마련한다. 일례로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위급상황 감지 시 경찰에 신고하는 '스마트가로등' 등 시민 체감형 정책 수립을 위한 도시데이터 수집과 활용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구 간 사물인터넷 데이터를 연계, 공동 활용해 정책 활용도도 높인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스마트폰이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누구나 보장받아야 할 권리로 선언하는 것"이라면서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통해 서울을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 스마트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이 7일 서울시청 기자실에서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추진 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연 기자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