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사태로 은행권 신뢰 실추…전화위복 계기 삼아야"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 개최…은행간 출혈경쟁도 지적
입력 : 2019-12-12 09:02:54 수정 : 2019-12-12 09:02:54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인해 "은행권의 신뢰가 실추됐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은 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를 열고 "이번 DLF 사태는 은행에 대한 신뢰 문제"라며 "그만큼 우리 국민이 은행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DLF로 인해 은행의 신뢰가 실추됐으나, 오히려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은행장들이 치열하게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비이자이익 등을 확대하고자 이어가는 은행의 영업 관행에 대해서도 '소모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은행이 제한된 국내 시장에서 출혈경쟁을 벌이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천편일률적인 상품과 서비스, 출연금 제공 등을 바탕으로 은행 간 소모적 경쟁을 벌여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수익기반을 다각화하기 위해선 신시장 개척과 소비자 보호, 신상품 개발과 같은 보다 생산적인 경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은 안정적 이자수익 중심의 영업구조에서 벗어나 은행과 자본시장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해외시장 개척, 새로운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등 현재의 정체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성장 모멘텀을 찾아 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은행이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주요 과제도 제시했다. 그는 "여전히 은행은 담보와 보증 대출 등 이자수익 중심의 전통적 영업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며 "기술금융과 동산금융 비중을 확대하고 있지만 새로운 여신평가 모델이 은행권에 내재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요즘과 같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생산적 금융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것이 절대 쉽지 않다"며 "그래도 우리 경제 전체의 역동성이 강화된다면 궁극적으로 은행도 그 혜택을 향유할 수 있으니 자금공급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중금리대출을 보다 많이 흡수하고 서민금융 지원을 강화하는데도 관심을 가져달라"며 "중산층에 힘이 되는 은행이 돼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위는 은 위원장과 은행장의 간담회 직후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 최종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