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CES 2020'서 검은사막 모바일 스트리밍 시연
SKT 협업 통해 모바일 스트리밍 첫 선…"저사양에서도 완성도 높은 게임 즐길 수 있어"
입력 : 2020-01-06 18:05:12 수정 : 2020-01-06 18:05:1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펄어비스는 오는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서 '검은사막 모바일'의 모바일 스트리밍 시연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펄어비스는 SK텔레콤의 주요 파트너사로 CES에 참여한다. 관람객들은 SK 공동 전시관에서 SK텔레콤의 워치앤플레이(Watch&Play)를 통해 검은사막 모바일의 스트리밍을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과의 기술 협업을 통해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의 첫 선을 검은사막 모바일로 열게 됐다는 설명이다. 저사양 디바이스에서도 완성도 높은 게임 퀄리티와 최고 수준의 그래픽을 즐길 수 있다.
 
펄어비스는 지난 9월 SK텔레콤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 간담회에서 '검은사막'을 MS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 게임으로 처음 공개한 바 있다.
 
김경만 펄어비스 CBO(최고사업책임자)는 "클라우드 및 스트리밍 기술 관련해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업하고 있다"며 "이번 검은사막 모바일 스트리밍 시연을 통해 로우 앤드 디바이스 시장에서도 많은 이용자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해 12월 영어를 비롯한 7개 언어로 150여개국에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전 예약자 450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얻으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펄어비스가 오는 7일부터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서 '검은사막 모바일'의 모바일 스트리밍 시연을 선보인다. 사진/펄어비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