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웨이 확진자 접촉' 남양주 거주 70대 확진
입력 : 2020-06-06 17:39:54 수정 : 2020-06-06 17:39:54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서울 관악구 건강식품 판매업체 리치웨이를 방문했던 경기 남양주시민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뉴스1이 보도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이날 화도읍에 사는 A씨(77)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서울 강남구에 있는 건강기능보조식품 판매점으로 가던 중 '리치웨이 확진자의 접촉자' 통보를 받고 인근 강남구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6일 오전 10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남양주시 거주자이지만 강남구 관리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 가족 1명은 현재 자가격리 상태에서 진단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시는 A씨 동선에 포함된 자택과 마석역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관악구 시흥대로522 석천빌딩 리치웨이(부화당) 방문자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있는 리치웨이 사무실 내부.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