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딜'이라더니…태도 바꾼 이스타에 제주항공도 당황
입력 : 2020-06-29 17:56:47 수정 : 2020-06-29 17:56:4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이스타항공이 대주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 일가가 내놓은 지분을 통해 체불임금을 해결한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선 의문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이번 매각을 통해 얻는 시세차익이 거의 없다며 '사실상 마이너스 딜'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으로의 매각을 추진 중인데 체불임금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인수자인 제주항공도 사전 협의 없이 대주주 지분 포기를 일방적으로 발표한 이스타항공의 행보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이스타항공 경영진은 2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상직 이스타항공 창업자와 가족들의 통 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제주항공은 당초 약속한 대로 진정성을 가지고 인수 작업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지주사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이 의원 일가가 소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율은 39.6%다. 이중 담보로 설정된 1%를 빼면 실제 내놓을 수 있는 지분율은 38.6%다. 이날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무는 이 의원의 주식 헌납에 대해 "매각 차익을 전부 회사에 돌리겠다는 것"이라며 "금액으로 환산하면 410억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29일 오후 이스타항공 김유상 전무(왼쪽)와 최종구 대표(오른쪽)가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스타항공은 지난 2월부터 임직원 월급 250억원가량을 체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무의 설명대로라면 매각을 통해 확보한 410억원으로 체불임금을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는 이 돈이 모두 이스타항공으로 들어온다고 가정했을 때의 이야기다. 각종 세금 등을 제외하면 이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데, 이스타항공도 앞서 이번 딜을 통해 대주주가 얻는 차익이 거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계약 이후 발생할 소송과 세무조사 과징금, 부채 등을 상환하면 오히려 마이너스라는 설명이다.
 
이날 경영진은 관련 질문에 "(대주주 지분으로 체불임금을) 다 메꿀 수 있을지는 모른다"며 "구체적으로 남는 차익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대주주가 내놓은 지분 중 얼마만큼을 체불임금 해소에 사용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제주항공과 협의하겠다"며 원론적인 답변만을 반복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분 헌납 등 이 의원의 결정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을 파악 후에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