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눈물의 키스로 해피엔딩
입력 : 2020-09-24 00:24:06 수정 : 2020-09-24 00:24:0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수목 드라마 악의 꽃이 기억상실증에 걸린 이준기가 문채원을 향한 사랑을 깨달으며 해피엔딩으로 끝이 났다.
 
23일 방송된 악의 꽃최종회에는 도현수(이준기 분)가 차지원(문채원 분)에 대한 기억을 잃은 모습이 그려졌다.
 
도현수는 백희성이 쏜 총에 맞고 의식을 잃고 다시 깨어났지만 백희성의 차에 치인 이후의 일을 하나도 기억하지 못했다. 마을 이장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도해수는 정당방위를 인정 받아 풀려났다. 이후 자신의 삶을 살기 위해 유학을 떠났다. 도현수는 아내였던 차지원과 거리를 뒀다. 차지원은 그런 도현수의 마음을 열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고 결국 모든 것을 포기하려 했다. 하지만 운명처럼 두 사람은 다시 만났다. 마음을 연 도현수는 기억을 잃었지만 차지원과 다시 시작하기를 원했다.
 
악의 꽃은 아동, 청소년기에 부모에게 받은 학대가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망가트릴 수 있는지를 보여준 드라마다. 백희성(김지훈 분)과 도현수는 감정적 결여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좀 더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이들에게 돌아온 건 학대 뿐이었다. 이로 인해 백희성은 살인자가 됐고 도현수는 아무 감정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부정해왔다. 자식에게 사랑을 주지 못한 채 상품으로만 대하는 도민석(최병모 분), 아들의 결여를 인정하지 못한 채 격분하는 백만우(손종학 분), 아들의 그릇된 행동에 모든 것을 부정한 공미자(남기애 분). 이들은 비뚤어진 부모의 모습을 보여줬다.
 
악의 꽃은 타인의 시선이 한 사람의 인생을 얼마나 파멸시킬 수 있는지 보여줬다. 도민석이 연쇄살인범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뒤 도해수(장희진 분)와 도현수는 마을 사람들에게 공격을 받아야 했다. 특히 마을 이장은 도민석의 재산을 노리고 마을에 헛소문을 퍼트려 도현수를 몰아세웠다. 이로 인해 도현수는 자신이 진짜 귀신을 본다고 믿고 망가져갔다. 결국 드라마는 타인을 바라보는 편견에서 비롯된 시선이 한 사람의 진심, 가능성 등 모든 것을 묵살하는 행위라는 사실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이준기와 문채원의 감성 연기가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준기는 오랜 시간 백희성으로 살아가는 도현수의 모습을 완벽하게 연기했다. 더구나 도현수라는 인물은 타인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인물. 이러한 인물이 서서히 차지원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변해 가는 과정 세밀하게 그려냈다. 문채원 역시 완벽한 자신의 남편이 살인자일지 모른다는 의문에 빠지면서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차지원의 모습을 완벽하게 연기했다. 두 사람의 세밀한 감성 연기 덕분에 백희성과 차지원의 애절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이준기와 문채원 뿐만 아니라 남기애, 손종학, 최병모, 최대훈, 최영준 등 명품 조연들이 구멍 없는 연기로 극을 꽉 채웠다. 그 중에서도 김지훈과 서현우는 재발견이라고 할 만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지훈은 연주시 연쇄 살인사건의 도민석 공범 백희성을 연기했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갑자기 매서운 눈빛으로 돌변해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모습에 김지훈은 다크나이트의 히스 레저,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한 조커를 떠올리게 만들었다는 극찬을 받았다. 김지훈은 악의 꽃을 통해 주말극 황태자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냈다. 서현우 역시 김무진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첫 등장을 할 때마 해도 서현우는 도현수와 악연으로 엮여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하지만 도해수가 등장을 하면서 첫사랑을 간직한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악의 꽃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