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비전펀드, 쿠팡 주식 팔아 2조원 현금화
중국 투자 손해 만회 위한 자금회수 일환 차원
한국 정부 규제 강화 움직임에 압박 느꼈을 거란 추측도
입력 : 2021-09-17 16:54:19 수정 : 2021-09-17 16:54:19
/쿠팡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이끄는 벤처투자펀드 비전펀드가 보유 중이던 쿠팡 주식 5700만 주를 매각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주당 매각가는 주당 29.685달러로 전체 매각가는 16억9000만달러(약 1조9886억원)다. 이번 매각 지분은 비전펀드가 보유했던 쿠팡 주식의 약 10% 수준이다. 매각 후 보유 중인 쿠팡 주식은 5억6815만6413주다.
 
비전펀드는 2015년 10억달러, 2018년 20억 달러를 쿠팡에 투자해 쿠팡의 기업공개 후 클래스A 기준 37%의 지분을 보유했다. 지난 3월 쿠팡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할 때 "쿠팡의 성장을 믿기 때문에 상장 대박에도 불구하고 지분을 팔지 않겠다"고 했다.
 
비전펀드의 지분 매각 결정을 두고 최근 중국 정부의 규제 강공책으로 야기된 스타트업 투자 손실을 만회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아울러 최근 한국 정부의 대대적인 플랫폼 규제 강화 움직임이 매도 타이밍을 앞당겼을 것이란 추측도 나온다. 
 
지난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쿠팡은 6월 물류센터 화재 등 불상사가 이어지면서 최근 주가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쿠팡 주가는 종가 기준 26.41달러로 상장 첫날(49.25달러) 대비 46% 넘게 빠졌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