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지원기업, ESG 성과 14.8% 상승
중진공, ESG 성과 지표 분석 결과 발표
ESG 점수 2019년 45.3점·2020년 52.0점
"중기 ESG 인식제고 위한 정책 지원 확대 필요"
입력 : 2021-09-24 09:11:38 수정 : 2021-09-24 09:11:38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정책자금을 지원한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가 확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진공은 2019년과 2020년 정책자금을 지원한 업체 중 6022개사를 대상으로 ESG 성과 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 결과를 보면 전체 ESG 점수는 2019년 45.3점 대비 2020년 52.0점으로 6.7점(14.8%) 상승했다.
 
2020년 기준으로 분야별 점수는 지배구조 68.8점, 사회 47.6점, 환경 39.7점으로 나타났다. 환경 분야는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2019년 대비 증감률로 비교해보면 21.6%(7.1점)으로 사회 13.1%(5.5점), 지배구조 12.5%(7.6점)보다 높게 나타났다.
 
세부 지표에서는 윤리경영(96.4점), 소유구조 안정성(88.0점), 노동권·인권보장(81.9점)의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지역사회 기여(17.9점), 공급업체 협력 (36.5점), 환경경영 활동(39.7점), 고용창출(40.5점), 재무공시(49.1점) 등의 지표는 전체 평균(52.0점)보다 낮았다.
 
고용의 기회균등(20.6점), 윤리경영(20.1점) 등의 상승폭이 가장 컸고, 산업보건 및 안전(-5.9점)과 소유구조 안정성(-1.8점) 점수는 하락했다.
 
중진공은 정책지원 방안으로 △ESG 경영 도입 진단과 맞춤형 정책 연계지원을 통한 대응역량 강화 △지자체와 대·중소기업간 ESG 상생협력과 중소 ESG 통합지원 플랫폼 구축·운영을 통한 ESG 경영저변 확대 △중소벤처기업 ESG 경영매뉴얼 제작과 자가진단 시스템 도입을 통한 ESG 인식제고 등을 제시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중진공은 앞으로 중소벤처기업의 ESG 인식제고와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적인 뒷받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이 지난 5월 서울 목동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친환경 그린 혁신을 위한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