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웰컴투 삼달리’ 제주도에서 다시 만난 지창욱·신혜선
2023-11-21 11:45:58 2023-11-21 11:45:5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웰컴투 삼달리가 삼달리에서 다시 만난 지창욱·신혜선의 캐릭터 및 커플 포스터를 공개했습니다.
 
JTBC 새 토일드라마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삼달이 모든 걸 잃고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용필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사랑도 찾는 청정 짝꿍 로맨스입니다. 따뜻한 감성을 물씬 품고 있는 조용필(지창욱 분)과 조삼달(신혜선 분)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됐습니다.
 
먼저, 햇살처럼 따스한 미소를 짓고 있는 용필이 눈에 들어옵니다. 삼달이 개천을 떠나 하늘을 나는 용을 꿈꿀 때, 그 개천을 지키는 게 꿈이었던 용필은 여전히 자신의 개천인 제주를 지키는 중입니다. 미소 만큼이나 온정이 넘치는 그는 동네 어르신들을 살뜰하게 챙기고, 제주의 명물답게 마을 잔치에 빠짐없이 참석해 가왕 조용필의 노래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띄웁니다. 이렇게나 다정한 그는 이제 서울에서 상처받고 돌아온 짝꿍 삼달의 개천이 되어주고 싶어 합니다. “나에게로 돌아온 걸 환영해라는 카피가 유난히 따뜻하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서울에서 톱 포토그래퍼조은혜로 활동하고 있던 삼달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려 곤두박질 치곤 그렇게도 떠나고 싶어했던 개천으로 다시 돌아오게 됩니다. 태어날 때부터 쭉 붙어 다닌 짝꿍이었다가 구남친이 된 용필의 존재도, 사건에 휘말려 원치 않은 컴백을 하게 된 삼달을 보는 삼달리 사람들의 시선도 불편할 거란 생각과 다르게, 삼달은 사람 내음이 물씬 풍기는 그곳 사람들로부터 상처를 치유 받고, 더 단단해질 힘을 기를 예정입니다. 용필에게로, 개천에게로 다시 돌아온 삼달이 그곳에서 어떠한 따스함을 품게 될지 기대하게 합니다.
 
무엇보다 삼달이 개천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잠시 멈춰 있던 용필과 삼달의 짝꿍의 역사는 현재 진행형이 될 예정입니다. 함께 공개된 커플 포스터 속, 서로의 집 앞에서오랜만이다. 내가 사랑했던 도른자라며 마주한 두 사람의 밝은 미소는 이를 암시하고 있습니다. 같은 날, 5분 간격으로 태어나삼신 할망이 맺어준 삼달리 공식 짝꿍이라 불리던 이들은 인생에 서로가 없었던 날보다 함께 했던 날들이 더 많습니다.
 
그리고 진하게 사랑도 해봤고, 눈물로 얼룩진 이별도 해봤습니다. 그렇게 연락이 끊긴 채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다시 만난 두 사람은 한 마디로 정의하기 힘든 복잡다단한 관계입니다. 과연 용필과 삼달은 복잡하게 얽힌 이 실타래를 어떻게 풀어나가게 될지, 그래서 또 어떤 새로운 짝꿍의 역사를 써 내려가게 될지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에 묵직한 기대감이 실리고 있습니다.
 
웰컴투 삼달리는 특별한 것 없는 보통의우리만 있지만, 사람 냄새 풀풀 나는 우리의 이야기로 특별하게 따스한 감성과 감동을 만들어 내는동백꽃 필 무렵’,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의 차영훈 감독과고백부부’, ‘하이바이, 마마!’의 권혜주 작가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인기리에 방송 중인힘쎈여자 강남순후속으로 오는 12 2일 토요일 밤 1030 JTBC에서 첫 방송됩니다.
 
JTBC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포스터.(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성남 엔터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