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검찰 타깃된 롯데홈쇼핑 "재승인 앞두고 한숨"
e스포츠협회 로비 수사에 사업 퇴출 기로…기업쇄신 노력도 물거품 위기
입력 : 2017-11-09 06:00:00 수정 : 2017-11-09 06:00:00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2년 전 사업권 재승인 로비의혹으로 홍역을 치렀던 롯데홈쇼핑이 또 다시 검찰의 타깃이 되며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이번에도 당시 로비 의혹이 수면 위로 부상했고, 검찰은 새로운 정황까지 포착하고 롯데홈쇼핑을 압박하고 있다. 내년 4월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최근까지도 기업이미지 쇄신 작업에 몰두했던 롯데홈쇼핑에겐 날벼락 같은 일이다.
 
검찰은 7일, 한국 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등 혐의와 관련해 마포구 상암동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전병헌 현 청와대 정무수석의 비서관을 지낸 윤모씨 등 3명을 체포했다.
 
e스포츠협회는 전병헌 수석이 현역 의원 시절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이 협회와 롯데홈쇼핑과 관련된 로비 의혹이 불거진 배경은 당시 전 수석이 홈쇼핑의 사업권 인허가를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이었다는 지점에 있다.
 
의혹만 무성한 가운데 일단락되는 듯 했던 롯데홈쇼핑의 로비 의혹이 정권이 바뀐 이후, 또 다른 정황이 포착되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고, 관련 인사들이 줄줄이 체포되는 등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롯데홈쇼핑 사업 재승인 로비 의혹 사건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강현구 전 사장은 2015년 3월 당시 마래창조과학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납품비리에 연루돼 형사처벌을 받은 임원을 8명에서 6명으로 축소해 기재했다.
 
검찰수사 결과 강 전 사장은 임직원의 급여를 높게 부풀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 6억8800여 만원을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통해 국회, 언론,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방위 로비를 벌였다.
 
검찰은 특히 롯데홈쇼핑이 2015년 4월 재승인을 받기 전부터 전 수석의 국회의원시절 비서관이었던 윤모 씨를 상대로 상품권 등 수천만원의 금품을 제공한 정황도 잡고 있다. 또, 롯데홈쇼핑이 같은해 7월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원을 냈는데 대가성이 있었는지 여부도 수사핵심이다.
 
이에 대해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공식적인 기업 후원 외에 금품이 오간 것은 전혀 없다"며 "4월에 재승인을 받았고 7월에 후원했는데 시점상 재승인과도 관련이 없고 로비는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새로운 검찰 수사로 앞으로 사업 지속도 장담할 수 없는 창사이래 최대 위기에 놓였다. 롯데홈쇼핑은 그동안 납품비리와 로비 의혹 등 갖은 구설수에도 가까스로 사업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3월 새로운 수장으로 이완신 대표가 부임한 뒤 대대적인 기업이미지 쇄신 작업에 나섰던만큼 이번 수사는 더 뼈아프게 다가온다.
 
실제 이 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준법경영'을 내걸고,법무와 감사, 소통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대표이사 직속의 준법지원부문을 신설하고, 윤리경영 평가, 준법경영 캠페인 등을 전개하는 등 쇄신작업에 전사적 역량을 쏟아왔다. 지난 9월엔 홈쇼핑업계 최초로 '반부패경영시스템(ISO37001)' 인증까지 받았다. 그러나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이같은 쇄신 노력도 수포로 돌아갈 수 있는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업계 안팎에선 새로운 로비 의혹이 사실로 들어날 경우, 당장 내년 4월로 예정된 사업권 재승인도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미래부는 지난 2015년 5월 롯데홈쇼핑에 대해 재승인 기간을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해 재승인했다. 임직원 비리와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공정위의 제재 등을 고려한 조치였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홈쇼핑의 사업 만료가 내년 5월인데 사실상 조건부 승인 상황에서 또 다른 비리 혐의는 치명타가 될 수밖에 없다"며 "최근까지도 준법경영과 파트너사 상생 등 실추됐던 이미지 쇄신을 위해 눈물겨운 노력을 펼쳤는데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롯데홈쇼핑 사옥 앞 신호등에 빨간 불이 켜져있다. 사진/뉴시스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먹거리에 관한 모든것이 궁금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