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인증서류 오류 7개 모델 자발적 판매 중단…"운행·안전과 무관"
미니쿠퍼S·BMW M4 컨버터블 등…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
입력 : 2017-11-09 16:01:29 수정 : 2017-11-09 16:01:29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BMW그룹코리아는 9일 환경부의 배기가스 부정 인정 행정처분과 관련해 국내 판매 중인 모델에 대한 자발적 판매 중단을 즉각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델은 미니쿠퍼S·컨버터블, BMW M4 컨버터블·쿠페, BMW M6그란쿠페·쿠페, BMW X1 xDrive 18d 등 7종이다.
 
BMW 관계자는 이날 "정부 당국이 밝힌 인증 서류 상의 오류에 따른 결정"이라며 "해당 서류는 대부분 2012년부터 2015년초 사이에 인증을 받고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차량과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는 과거 수입 절차를 위해 제출한 서류에서 미비점이 발견된 것일 뿐 차량 자체의 운행이나 안전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해당 차량은 한국과 유럽, 미국의 기술적 기준과 배출가스 관련 규정을 모두 충족하고 있기 때문에 기존 차주들은 안심하고 차량을 운행하면 된다"며 "실제로 이번 사안은 한국 시장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해당 모델들은 한국 이외 다른 시장에선 아무 제약 없이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이다.
 
BMW그룹코리아는 일단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서류를 보완해 판매를 재개하거나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취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환경부는 이날 BMW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제작차 인증을 받아 국내에 판매한 차량 중 28개 차종 8만1483대에 대한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위·변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관세청도 이날 수입차 업체 3곳의 배출가스 인증 담당자, 인증대행업체 대표 등 모두 14명을 관세법 상 부정수입, 사문서 위?변조 및 인증기관에 제출 혐의로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발로 쓰는 기사를 선보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