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설치비 지원한다
어린이집 통학차량 사고 근절 후속조치
31일 정부세종청사서 설명회도 개최
입력 : 2018-08-07 16:18:23 수정 : 2018-08-07 16:18:23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전국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부착하는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Sleeping Child Check)' 설비 비용을 일부 지원하기로 했다. 연내 모든 어린이집 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7일 한 지자체에서 어린이집 차량 30여대에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시스템을 부착하고 운전기사들이 시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을 확정하고, 관련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지난달 24일 국무회의에서 보고한 어린이집 통학차량 내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의 연내 설치 계획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복지부는 최근 통학차량 운전기사 및 보육교사 등 관계자들의 부주의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아동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이러한 계획을 내놨다. 관련된 안전 규정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은 점을 확인, 기계적 방식 또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방식으로 실시간 어린이집 안전 확인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바로 적용할수 있는 방식은 벨(Bell), NFC(비접촉 근거리 통신), 비콘(위치 정보 전달을 위해 주기적으로 특정 신호를 전달하는 기기) 등이다. 가격이 저렴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어린이집 관계자 및 학부모에게 정보를 실시간 전달할 수 있는 NFC방식이 가장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아동보호자·보육교직원 등이 협의해 장치를 선택하면, 최초 설치비의 일부를 지원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장치를 선택하는 데 있어 도움을 주기 위해 오는 31일 정부세종청사 컨벤션센터에서 확인장치 개발 및 생산업체가 참여하는 설명회를 진행한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