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탈선사고에 여야 "안전대책 촉구" 한 목소리
여 "예산·정비인력 확충"·야 "안전업무의 외주화가 원인…인재"
입력 : 2018-12-09 19:15:04 수정 : 2018-12-09 19:15:04
[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강릉선 KTX 탈선을 비롯해 최근 코레일이 운영하는 철도 구간에서 사고가 연속적으로 발생한 것을 두고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안전대책을 촉구했다. 그러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예산과 정비 인력 확충 등 안전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주장한 반면 야당은 근본적인 원인이 전문성을 외면한 인사에 있다며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은 엇갈렷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국토교통부가 정밀 조사에 착수했지만 사고 원인을 명백하게 밝히고 확실한 재방 방지책을 세워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기회에 노후 기관차와 장비 실태를 철저하게 파악하고 관리 선로 증가에 따른 예산과 정비 인력 확충 방안을 포함한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한다”며 “민주당도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세월호 사고 때 정치권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는 각오를 다지고 후속 조치를 해야 했는데 상대를 찌르는 무기로만 썼다”며 “그러다 보니 안전과 관련된 기관들에 경험도 없는 정치인이나 비전문가를 그냥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희경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코레일 및 자회사 임원 37명 가운데 13명이 캠코더 낙하산 인사로, 이것이 사고의 근본적 원인”이라며 “철저한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와 함께 문제가 된 코레일 낙하산 인사를 정리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국민의 삶과 안전이 이렇게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 총체적인 점검과 대책 수립, 코레일에 대한 대대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안전업무의 외주화가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900km 가량 선로 증가로 사업량은 늘어났는데 정작 예산 절감을 이유로 전기·시설·정비 등 가장 기본적인 시설 보수 점검을 담당하는 기술 분야 인력을 대대적으로 감축했다. 그리고 그 자리를 대신한 ‘외주화’가 잇따른 사고의 원인이란 점으로 볼 때, 이번에도 인재(人災)”라고 규정했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