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자 이익 저해 여부 조사 착수
입력 : 2019-02-12 14:46:17 수정 : 2019-02-12 14:46:1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12일 구글의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해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했는지에 대한 사실조사에 착수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유튜브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간 무료체험 하도록 하고 유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의 가입의사를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았고 이용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언론 등의 지적에 따라 진행된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고, 휴대폰에 동영상이나 노래를 저장해 오프라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유료서비스다. 유튜브는 소비자에게 1개월간 유튜브 프리미엄의 무료체험 기간을 제공하고 종료 후 유료서비스로 전환해 매월 이용요금을 청구하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운영실태를 철저히 살펴보고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한 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