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LCK 스프링' 포스트시즌 계획 발표
입력 : 2019-03-18 17:49:36 수정 : 2019-03-18 17:49:4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리그오브레전드(롤)' 개발·유통사 라이엇게임즈는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포스트시즌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포스트시즌은 오는 31일까지 진행될 정규 리그 상위 5팀이 진출한다. 다음달 3일 5위팀과 4위팀이 맞붙는 와일드카드 경기로 시작한다. 와일드카드전 승자는 같은달 5일 3위팀과 플레이오프 1라운드를 치른다. 플레이오프 1라운드 승자는 2위팀과 4월7일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한다. 와일드카드 경기는 3전 2선승제로 진행되고 플레이오프 1라운드부터는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와일드카드 경기와 플레이오프 경기 모두 서울시 종로구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다.
 
결승전은 다음달 13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정규 리그 1위팀과 플레이오프 최종 승자가 LCK 스프링 우승을 놓고 대결한다. 2019 LCK 스프링 우승팀은 우승 상금 1억원과 오는 5월 베트남·대만에서 열릴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출전 자격을 받는다.
 
2019 LCK 스프링은 현재 2라운드가 진행 중이다. '그리핀'이 12승을 거두며 1위를 유지 중이고 'SK텔레콤 T1'과 '샌드박스 게이밍'이 뒤를 쫓고 있다. '담원 게이밍', '한화생명 e스포츠' 등 중위권 팀도 5위까지 주어지는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위해 순위 다툼을 하는 중이다.
 
지난 1월 열린 '2019 LCK 스프링' 현장. 사진/라이엇게임즈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