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태양력·풍력 수출 100억 달러…융·복합 비지니스 창출
산업부, 재생에너지 경쟁력 강화안, 3020이행계획 후속조치
입력 : 2019-04-04 15:30:00 수정 : 2019-04-04 15:30:00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최근 글로벌 기조인 에너지전환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태양광·풍력 등의 재생에너지에 집중 투자한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수출 100억 달러와 관련 일자리 4만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이같은 내용의 '재생에너지사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친환경에너지를 넘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관련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로, 2017년12월 마련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후속조치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로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동력으로 태양광과 풍력을 꼽았다. 태양광의 경우 기술력이 세계 최고수준이고, 수출중심의 전주기 밸류체인을 보유하고 있어 제품 차별화 및 생태계 보강 등을 통해 충분히 세계 상위권 도약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풍력은 우리 경쟁력이 있는 조선·해양플랜트 정보통신기술(ICT) 등 연관산업과 접목하고 안정적 내수시장 창출, 핵심기술 조기 확보 등을 통해 성장시킬 방침이다.  
 
주요 내용을 보면 융·복합 및 시장 육성에 총력을 기울인다. 재생에너지 제품에 ICT, 연관산업 등을 융복합해 제품 자체를 차별화하고 시스템 차원의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계획이다. 건물 외장재용 태양광 시장 진출과 IoT·빅데이터·AI·5G기반 신서비스 개발·확산, 수전해 방식 청정 수소 생산 상용화 등을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제도도 개편한다. 탄소인증제를 도입해 재생에너지 설비의 생산·운송·설치·폐기 등 전주기에서 탄소배출량이 적은 설비에 대한 REC가중치를 우대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재활용센터를 구축해 재활용 기술확보, 기술이전 등을 통해 새로운 시장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포함했다. 
 
또 태양광 모듈 한국산업표준(KS)에 최저효율기준을 올 하반기 신설하고 고효율제품 우대 방안도 마련한다. KS인증심사 기준에 국내 서비스(A/S)조직·인력·설비 요건 등 강화하는 안도 내놨다.
 
풍력의 경우 2022년까지 블레이드와 발전기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고 중장가기적으로 10㎿급 이상 초대형 및 부유식 터빈 등 차세기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정부는 5000억원 규모의 생산시설투자 금융지원과 재생에너지 전용펀드 1000억원, 공동구매 지원 및 스마트공장 구축 등을 통해 기업 구조 혁신을 유도한다.
 
해외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수출금융 우대(금리 1%포인트 차감), 해외프로젝트 수주시 보험요율 인하(최대 10%), 발전사·제조기업간 해외동반진출 활성화도 추진한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주기적 이행점검과 함께 대책 발표 이후에도 업계와 상시 소통할 것"이라며 "이행과정에서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