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연합 막겠다" 역대급 대응 나선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총궐기…"25일 정·사개특위 후 비상대응"
입력 : 2019-04-23 15:50:44 수정 : 2019-04-23 18:14:21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 및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합의에 반발하며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 등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이 패스트트랙에 태워지는 순간 의회민주주의의 시한부 270일이 시작된다"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좌파 연합 세력이 내년 총선에서 절대 과반 의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는 속셈"이라며 "우리가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도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호응하며 패스트트랙 저지를 결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긴급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국회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며 "이제 국회에서 여러가지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에 나서겠다"며 보이콧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이어 "비상식적 상황에 대해서는 비상 대응을 하겠다"며 "일단 여야 4당 원내대표 합의문에 따라 오는 25일까지 상황을 지켜보겠지만,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면 비상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못박았다.
 
황교안 대표도 이날 예정된 대구 민생대장정 일정을 취소하고 긴급 의총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총선용 악법 야합이 이뤄지고 있다. 이를 보면 참담한 심정"이라며 "민생 현장에서는 '제발 국회가 일을 해달라'고 하고 있는데, 누구보다 민생을 챙겨야할 정부·여당이 민생과는 상관없는 패스트트랙 악법으로 국회를 마비시키니 분노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2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등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피켓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