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에스원 '맞손'…통신·보안 융복합 사업 추진
입력 : 2019-04-24 09:23:46 수정 : 2019-04-24 09:23:4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유플러스와 에스원이 함께 통신·보안 융복합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24일 LG유플러스 서울 용산 사옥에서 '통신·보안 융복합 사업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사는 B2B(기업간거래) 영역에서의 통신 상품과 보안 서비스간의 결합을 추진한다. B2C(기업·소비자간거래) 부문에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 기회를 찾는다. 또 에스원은 LG유플러스 사업장에 보안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에스원에 안정적인 통신 인프라와 양질의 통신 품질을 제공하는 데 주력한다.
 
전병욱 LG유플러스 CSO(최고전략책임자) 전무는 "에스원과 LG유플러스의 다양한 솔루션을 융합해 차별적인 보안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향후 5G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기 에스원 보안사업부장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무엇보다 연결·개방·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시너지를 발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사가 손을 잡으면서 통신·보안 융복합 시장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고 자사의 통신과 ADT캡스의 물리보안을 결합한 상품을 출시했다. KT는 물리보안 전문 자회사 KT텔레캅과 협업하고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