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호 첫 의총…"당 원칙 지키며 유연성 발휘"
"의원들 허심탄회한 의견 들을것"…나경원은 "대충 국회 열어 뭐하나"
입력 : 2019-05-22 16:05:49 수정 : 2019-05-22 16:05:49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상화 해법 모색을 위한 당내 의견수렴 절차에 들어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정상화 협상 과정에서 당의 원칙을 잘 지키면서도 유연성을 최대한 발휘하겠다"면서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의원들의 허심탄회한 의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의 매듭을 풀고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더 정성스럽게 야당의 이야기도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이 빠른 시간 안에 국회에 복귀해서 국회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며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도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 차이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며 "여야의 충돌과정에서 있었던 반목 이런 것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며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 시간은 결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불법 무효가 자명하다. 절차와 내용과 방향이 모두 틀렸다"면서 "이 상태에서 국회를 연다고 한들 어떤 진전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대충 국회만 열면 된다고 유야무야할 생각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 무효 입장을 밝혀주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