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오늘 비정상 국회 매듭지을 것"…한국당에 최후통첩
민주당, 의원총회서 '6월국회 소집' 논의…이인영 "경제실정 청문회 수용 못해"
입력 : 2019-06-17 10:36:18 수정 : 2019-06-17 10:36: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7일 "이제 우리도 할 만큼 했고, 참을 만큼 참았다"며 "더는 국회를 방치할 수 없기다. 오늘로 비정상화된 국회는 매듭져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단독소집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후에 이인영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개최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제로 지난 4월, 5월, 6월의 반 이렇게 2개월 반 동안 공전될 수는 없다. 특별한 이유도 없이 국회 선진화법을 본인들이 어기고 그걸 핑계로 국회를 이렇게 방치하는 일을 더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늘 의총에서 결의를 다시고 국회를 정상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요구한 경제청문회 개최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상대가 받을 수 없는 요구는 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경제 청문회는 민주당의 자존심을 내놓으라는 것이다. 협상의 예법을 벗어난 요구고, 무례한 요구다. 시급한 민생해결, 추가경정예산 처리 약속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제실정과 국가부채 논쟁에 대한 정쟁을 반복하려는 나쁜 청문회를 민주당은 수용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사과, 철회요구에 최대한 양보하려고 했고 어느 정도 해소가 됐는데 여기에 또 경제청문회가 전제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실정과 국가부채 때문에 국회 파행이 이뤄진 것이 아니다"며 "선진화법을 무력화하고 무법천지 된 논란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책임"이라며 "한국당이 자신들이 만든 법을 스스로 걷어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