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코레일, 22만㎡ 수색역세권 개발 본격화
18일 업무협약 체결…6월부터 1단계 DMC역 복합개발 사전협상 추진
입력 : 2019-06-18 11:15:00 수정 : 2019-06-18 11:15: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와 코레일은 수색역세권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기본구상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18일 업무협약을 체결해 원활한 인허가 지원과 성공적인 개발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시는 수색교부터 DMC역까지 이르는 약 32만㎡ 가운데 운행선(철로)을 제외한 22만㎡를 개발한다.
 
총사업비는 약 1조7000억원 정도로, 서울시와 코레일은 사업실현성을 높이기 위해 DMC역사를 1단계로 먼저 개발하고 나머지 철도시설 부지를 2단계로 개발한다. 1단계로 추진되는 DMC역 복합개발은 약 2만㎡ 부지에 중심 상업시설을 도입할 예정이다. 2단계인 철도시설 부지 약 20만㎡ 개발은 올해 안으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2025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 지역 활성화를 위해 시는 2013년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에서 상암·수색을 광역중심으로 선정했다. 이듬해 '수색역 일대 개발 가이드라인'을 통해 광역중심에 부합하는 철도시설 부지 개발 방향을 제시한 뒤 개발부지를 확대하고 사업실현성을 우선해 기본구상을 수립했다. 
 
기본구상에서는 'DMC를 기반으로 상암·수색지역을 통합하는 글로벌 서북권 광역중심 육성' 비전을 바탕으로 △광역 중심기능 확충과 △지역 간 연계 활성화의 두 개의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상암·수색 지역의 광역 중심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DMC의 기능을 보완하기 위한 업무공간과 문화관광시설 및 상업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철길로 오랜 기간 단절된 상암과 수색지역을 연결하기 위해 입체적 보행로를 조성하고 차로도 신설한다. 또, 환승이 불편한 경의선과 공항철도 DMC역사는 철도 상부를 통해 연결하여 환승 시간을 절반으로 줄일 계획이다. 
 
시는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수색역세권 개발이 본격 추진되면서 이 지역이 통일을 대비한 서울의 관문지역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반시설 확충·정비로 상암·수색 통합과 지역 간 격차 해소는 물론 사업 완료 시 일자리 1만5000개 창출, 중심상업 수요 발생으로 2조7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수색 역세권 개발계획안. 자료/서울시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