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중국 최대 규모 '선전 드론 엑스포' 참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수소연료전지 드론 선봬
입력 : 2019-06-20 10:36:00 수정 : 2019-06-20 10:36: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 자회사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개발업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오는 22일까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2019 선전 무인기(드론) 엑스포'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열리고 있는 '선전 무인기 엑스포'는 중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드론 전시회다.
 
올해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을 비롯해 중국의 디제이아이(DJI), 올텍(ALLTECH), 조유에이브이(JOUAV ) 등 전 세계 드론 제조사 및 관련 기업 300여곳이 참가한다. 동현수 ㈜두산 부회장,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 등은 중국 현지를 찾아 마케팅 활동을 지원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부스에서 △글로벌 톱티어(최상위권) 수준의 품질과 안전성 △수소용기 교체 및 수소 주문의 편의성 △중국 내 수소 공급 네트워크 및 신속한 고객 대응 체계 구축 △중국 업체 협력 통한 현지화 전략 등 두산 제품과 비즈니스의 특장점을 소개한다. 
 
또 자체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드론 외에도 중국 드론 업체와 공동개발한 DT20, DJ25 모델을 함께 전시한다. 이를 통해 중국 시장에 맞춰 현지화한 제품 및 서비스와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의 다양한 활용도를 알릴 계획이다.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은 수소를 담은 용기를 탈부착하는 방식으로 연료원을 간단하게 교체할 수 있다. 특히 1회 충전으로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해 20~30분에 불과한 기존 배터리형 드론의 비행시간 한계를 극복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충전된 수소용기를 간편하게 배송 받을 수 있도록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는 "드론의 본고장인 중국도 배터리 드론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번 엑스포를 통해 두산의 연료전지 기술을 알리고 현지에 구축한 수소공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수소연료전지 드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국내외에서 시범사업 및 실증 테스트를 거쳐 올 4분기 중, 상용화한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현재 회사 홈페이지 내 스토어를 통해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있으며, 제품 구입 고객에게 1년간 수소를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