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진범’, 송새벽에 대한 선입견 깬다
강력한 비주얼-사실적인 묘사…“일기장 보는 듯한 묘사”
입력 : 2019-06-24 16:10:35 수정 : 2019-06-24 16:10:3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올해 극장가 가장 강력한 추격 스릴러로 평가되는 영화 진범’ (제공배급: 리틀빅픽처스 | 제작: ㈜곰픽쳐스 | 각본감독: 고정욱)에서 아내를 잃고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려는영훈을 연기한 배우 송새벽의 스타일리시한 화보가 공개됐다. ‘진범은 피해자 남편영훈’(송새벽)과 용의자 아내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다.
 
배우 송새벽. 사진/아레나옴므플러스 7월호
 
이번에 공개된 화보는 내추럴한 매력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갖춘 송새벽의 독보적인 아우라로 시선을 압도한다. 캐주얼한 의상과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으로 송새벽만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날카롭지만 혼란스러운 감정을 담은 듯한 눈빛은 진범속 아내가 죽은 그날의 진실을 밝히려는영훈을 연상케 해 영화 속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키운다. 특히 흑백 화보 속 그는 끔찍한 살인 사건을 마주한영훈의 감정을 다시금 재현하며, 스릴러 장르 긴장감을 깊이 있게 표현해냈다. 이처럼 송새벽은 천의 얼굴다운 콘셉트 소화력으로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영화 '진범' 스틸. 사진/리틀빅픽처스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배우 송새벽은 때로는 치열하게 대립하고, 때로는 처절하게 고뇌하는영훈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했다고 전해 그만의 색깔로 완성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송새벽은 “‘진범이 그려낸 사실적인 감정이나 전개, 이야기 구성에 몰입하게 됐다. 꼭 일기장을 보는 것 같이 묘사가 굉장히 잘됐다며 시나리오를 받고 난 후 첫 소감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감독님이 연출도 하고, 시나리오도 직접 썼다. 굉장히 디테일해서 놀랐다. 대본이 완벽했으니까. 눈빛만 보고도 아는 느낌이라며 시나리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낸 것은 물론, 고정욱 감독과의 작업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10개 작품 정도는 같이 한 느낌이었다. 초반부터 호흡이 맞아 들어가는 게 느껴져서 신기하고, 연기할 때 신났다며 유선과의 완벽한 연기 호흡과 훈훈했던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송새벽과 유선이 출연하는 강력한 추격 스틸러 진범은 다음 달 10일 개봉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