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한미 '동맹훈련' 하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
입력 : 2019-07-16 18:16:58 수정 : 2019-07-16 18:16: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16일 다음달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을 거론하며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조선외무성 대변인 조미실무협상과 관련한 입장 표명'에서 북미 실무협상 관련해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판문점 조미 수뇌상봉을 계기로 조미사이의 실무협상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여 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다. 우리는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조미실무협상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이 진행되는 것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약속' 파기라고 지적하면서 '노골적인 대북 압박'이라고 비판했다.
 
외무성은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조미수뇌(북미정상)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조미수뇌상봉 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미 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미국은 판문점조미수뇌상봉이 있은 때로부터 한달도 못되어 최고위급에서 직접 중지하기로 공약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에 대하여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미 군사당국은 다음 달 군사연습 '을지프리덤가디언'을 대체해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가운데)과 북측 관계자들이 지난 3월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