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혁신성장기업·소상공인에 5400억원 우대보증 지원
기업은행, 270억원 특별출연…저금리대출 협약보증·초저금리대출 협약보증 시행
입력 : 2020-01-20 10:26:33 수정 : 2020-01-20 10:26:3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혁신성장기업과 소상공인의 원활한 자금 조달과 금융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총 54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기보는 기업은행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저금리대출 협약보증과 초저금리대출 협약보증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은행은 기보에 270억원을 특별출연한다. 기보는 기업은행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혁신성장기업에 3600억원, 소상공인·자영업자에 1800억원 등 총 54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저금리대출 협약보증은 혁신성장산업을 영위하는 7년 이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는 상품이다. 기보는 보증료 0.2%p를 감면하고, 기업은행은 최종 산출된 대출금리에서 1.0%p를 감면해 대출한다.
 
초저금리대출 협약보증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는 상품이다. 기보는 보증료 0.4%p를 감면하고, 기업은행은 기준금리를 대출금리로 적용해 대출한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기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술력과 성장성이 우수한 혁신성장기업과 소상공인을 발굴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포용적 금융제도와 지원책을 마련해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