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확진자 방문 점포 방역비용 전액 지원
코로나19 관련 CU 가맹점주 긴급 지원책 마련
입력 : 2020-02-25 15:36:06 수정 : 2020-02-25 15:36:06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BGF리테일이 업계 처음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가맹점주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BGF리테일은 확진자가 방문한 CU 점포나 의심자 다수가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점포에 실시되는 방역 비용 전액을 본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해당점포는 보건소 방역 지침에 따라 방역후 24시간 휴업한다. 회사는 간편식품 폐기에 따른 손실부분을 100% 지원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모든 점포에 손세정제를 지원하고,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대해서는 추가 지원을 검토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를 위해서는 ‘가맹점주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금리 대출도 지원한다. 상생협력펀드를 통한 대출은 2% 금리 인하 혜택이 있다.
 
BGF리테일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건준 사장 명의의 메시지를 전국 1만4000여개 점포에 발송했다.
 
이 사장은 메시지를 통해 “가맹점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서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도 평소와 다름 없이 원활한 점포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상품 공급 및 물류, 전산, 영업 시스템을 제공하겠다”라고 약속했다.
 
BGF리테일은 가맹점 외에도 중소협력사들도 지원한다. 중소협력사 정산대금 조기 지급을 이달 정산일부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약 200개 업체들은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 대금 약 1500억원을 평소보다 최대 2주가량 앞당겨 지급받는다.
CU 점포 이미지. 사진/BGF리테일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