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임원도 4월부터 급여 반납
입력 : 2020-03-25 09:37:05 수정 : 2020-03-25 09:37:0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전 항공업계 운영이 마비된 가운데 대한항공 전 임원이 자구책의 일환으로 4월 급여를 반납한다.
 
대한항공은 4월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급여 반납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악화가 정상화할 때까지 지속한다.
 
대한항공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앞서 발표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유휴 자산 매각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매각할 수 있는 유휴 자산을 추가해 경영 정상화에 힘을 보탠다.
 
대한항공 전 임원이 코로나19로 경영 상황이 어려워지자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대한항공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와 실무 태스크포스도 꾸렸다. 이를 통해 상황에 맞는 세부 대책을 수립하고 시점에 맞게 시행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유휴 여객기 화물칸을 이용해 항공화물을 수송하는 등 발상의 전환을 통한 영업활동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가 항공업계를 덮치며 국내 전 항공사는 비상경영에 돌입한 상황이다. 대형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은 물론 저비용항공사 중에는 진에어를 제외한 모든 항공사 임원들이 급여의 일부를 반납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