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 외국인 2명 포함 대부분 일용직
입력 : 2020-04-30 11:28:33 수정 : 2020-04-30 11:28:3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현재까지 4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망자 중 대부분이 일용직 노동자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30일 이천시와 경찰,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사망자 38명 중 신원이 확인된 29명은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로, 모두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 1명, 카자흐스탄 1명 등 외국인 2명이 포함됐다. 사망자 수습이 시작된 전날 저녁부터 신원 확인 작업이 시작되면서 이르면 이날 중 나머지 9명에 대한 신원 파악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문과 DNA 대조를 통해 이중으로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부분 시신 훼손 정도가 심해 유족들이 신원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소방 관계자는 "매몰자 등 혹시 모를 추가 인명 피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해서 인명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며 "사상자 수는 사망자 38명을 포함해 어제와 동일한 총 48명"이라고 말했다. 화재가 발생한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는 모두 190여명의 근로자가 작업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시는 경찰이 사망자 신원을 확인하면 이를 통보받아 유족에게 피해 사실을 전하고 있다. 현재 화재 현장 인근 모가실내체육관에는 피해 가족 휴게실이 마련돼 가족들이 임시 거처로 사용하고 있다. 이천시는 경기도 등과 협의해 피해자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30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