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 '그린뉴딜’ 핵심 재생에너지에 2710억 추가 투입
태양광·풍력 보급확산 6개 사업 지원
주민참여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산단 태양광 융자지원
생활 시설에 자가소비용 태양광 설치 지원
입력 : 2020-07-05 17:22:58 수정 : 2020-07-05 17:22:58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통과하면서 그린뉴딜의 핵심인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2710억원 규모 예산이 추가로 투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3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2710억원을 태양광·풍력 보급확산을 지원하는 6개 사업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6개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공공주도 대규모해상풍력단지 개발 등 재생에너지 보급확산 사업과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 △태양광 기업공동활용 연구센터 △친환경교통 실증연구 등 R&D·실증인프라 구축 사업 이다.
 
재생에너지 분야 제3차 추경 예산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먼저 산업부는 태양광·풍력 보급확산 지원을 위한 신재생 금융·보급지원 예산 등을 총 2450억원 확대 투자한다. 
 
신재생에너지금융지원 사업에는 1865억원을 투입, 재생에너지 사업 투자비용(지분·채권 등)을 융자하는 금융지원사업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발전사업자와 지역주민이 이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사업'을 활성화 한다. 지원대상은 발전소 주변 거주주민 또는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기업 등이다.
 
산단 공장의 지붕·주차장·유휴부지에 태양광 설비 설치 시 최대 90%의 비용을 융자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공장 유휴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전력 다소비 공간인 산업단지의 에너지 자립도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공장주 또는 공장 지붕 등을 임대받아 발전사업 추진할 개인·단체다.
 
기존 농촌 태양광 융자지원사업은 예산 조기 소진에 따라 초과 수요를 고려해 500억원을 증액 편성했다.
 
또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으로 550억원을 편성했다. 주택·상가건물 등 생활시설에 자가소비용 태양광 설치비용을 보조하는 예산을 확대했다. 국립 초·중·고등학교의 옥상 등 유휴부지에 태양광을 설치해 유사 시설로의 확산도 유도할 방침이다.
 
이번 추경을 통해 신시장 조기 선점 등 시급한 분야 중심으로 연구·개발(R&D)과 실증인프라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개발사업, 태양광기업 공동활용 연구센터 구축 등에 총 260억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을 위해 200억원을 투입한다. 건물일체형 태양전지(BIPV),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재생에너지 유지·보수(O&M) 플랫폼 등 차세대 유망분야 기술개발과 해상풍력 활성화 기반을 구축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건물일체형 태양전지 기술은 아파트와 같은 도심 내 고층건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제품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라며 “기술개발시 관련 산업생태계 육성 및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등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번 추경예산의 조속한 집행을 위해 1~2개월 내로 각 사업별 특성에 따라 순차적으로 공고를 시행할 예정이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통과하면서 그린뉴딜의 핵심인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2710억원 규모 예산이 추가로 투자된다. 지난해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2019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태양광 관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