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빨간불이면 스크린 독과점!!!”
입력 : 2020-08-10 10:14:18 수정 : 2020-08-10 10:14:42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영화 한 작품이 과도한 스크린을 점유한 스크린 독과점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10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는 이날부터 특정 영화에 상영기회가 쏠리는 것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1일 단위 상영기회 집중도를 산출해 나타내는 공정신호등 서비스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 이하 통전망)을 통해 제공한다.
 
사진/영화진흥위원회
 
공정신호등은 일부 흥행 영화가 영화시장을 독식하면서 벌어지는 문제를 개선하고 공정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상시 모니터링 활동의 일환으로, 박스오피스 메뉴 하단공정신호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특정영화 상영기회 집중도 지표 중 상영횟수 점유율이 40%를 넘어가면 노란색, 50%를 넘어가면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상영기회 집중도는 영화별 1일 단위 상영횟수 점유율 좌석점유율 좌석판매율을 근거로 채택, 특정 영화가 확보한 스크린 비율을 집중도 기준으로 삼았던 종전 방식을 개선함으로써 실질적인 상영기회 집중도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영화진흥위원회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영화산업 종사자들과 공정신호등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다양한 영화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바람직한 영화상영 환경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